김도훈
수요가 많은 곳에는 '저속 리프트'를 사용하는 것이 오히려 더 좋은 이유